ITFIND - 분석 보고서 - 특허
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분석 보고서 - 특허

Home > 보고서 > 분석보고서
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
제목
[기고] 중국에서 35류 상표 등록은 왜 필요한가(1)
출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발행일
2020-05-14
분야분류
특허, IT종합/기타, 해외동향, 유관기관웹정보,
원문정보
원문 바로가기
중국에서 35류는 ‘만능상표’라고도 불린다. ‘한 번 등록 않으면 평생 후회하는 것’이라고도 한다. 이렇게 불리는 이유는 그만큼 35류의 유용성이 높고, 인터넷의 발달로 대부분의 기업 판매가 타오바오, 웨이상(위챗을 통한 마케팅), 틱톡(抖店) 등 SNS를 통한 마케팅과 떨어질 수 없기 때문이다.

2017년9월 티몰은 <티몰2017년도 매장플래그샵 입점자격 세칙>을 제정했다. 여기에서 주목할 만한 것은, 입점자격 요건이 기존 등록상표 복사본을 반드시 제출해야만 티몰에 입점할 수 있는 것이었으나, 개정 후에는 입점 희망 기업은 35류 상품의 상표권자 혹은 그와 관련된 기업이어야 하다고 하였다. 즉 이는 35류에 등록되어 있지 않으면 티몰에 입점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전자상거래, 온라인플랫폼 등은 반드시 35류에 등록해야 하지만 나머지 기업들도 일종의 방어수단으로 등록하는 것이 좋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가) 창작한 [기고] 중국에서 35류 상표 등록은 왜 필요한가(1)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