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FIND - 분석 보고서 - SW/콘텐츠
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분석 보고서 - SW/콘텐츠

Home > 보고서 > 분석보고서
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
제목
최상운의 사선(死線)에서 (2회) : 현행 모델을 분석하자(상)
출처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발행일
2019-08-13
분야분류
해외동향, 유관기관웹정보, SW/콘텐츠,
원문정보
원문 바로가기
필자는 수년간 시스템 통합(SI) 프로젝트에서 데이터 아키텍터, 데이터 모델러, PMO, 컨설턴트로서 역할을 했다. 그때마다 ‘왜 저렇게 데이터 모델링을 하지? 어떻게 하면 사람들이 데이터 모델 이론을 쉽게 익히고 베스트는 아니지만 모델에 업무를 표현하고 관련자에게 공유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을까?’를 놓고 고민했다.

정답은 아니지만 데이터 모델링 과정을 이해하고 각 과정에서 해야 할 것과 점검할 것을 자료 형태로 정리하면 도움이 될 것 같아 조금씩 정리하고 있었다. 어렵고 복잡한 데이터 모델 이론은 배제하고 개발자 입장에서 접근 가능한 데이터 모델 이론을 소개하고, 실제 베스트와 워스트 데이터 모델 사례를 소개함으로써 '제대로 된 상당한 수준의 모델'보다는 '업무가 정확히 담겨 있고 모두가 이해할 수 있는 모델'을 작성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는 생각에 감히 도전하게 되었다.

필자는 SI 프로젝트 현장에서 데이터 모델러로서 생사가 갈리는 전쟁터, 그 사선(死線)을 넘나들고 있다. 어떻게 하면 이 사선을 넘어 목표 지점에 도달할 수 있을까? 이 차원에서 다소 무겁지만 현장에서 겪는 문제점들을 먼저 알아보고, 나름대로 대책도 제시해 보고자 한다. 대책이 정답은 아니더라도, 모든 것을 해결할 수는 없더라도, 새롭고 획기적인 방법은 아니더라도 모델 다운 데이터 모델을 만들기 위한 방법을 생각했고 그것을 나누고자 이 글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