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FIND - 분석 보고서 - GreenIT
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분석 보고서 - GreenIT

Home > 보고서 > 분석보고서
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
제목
잇따라 CO₂ 제로를 선언하는 일본 기업, 대처방식은?
출처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발행일
2017-08-02
분야분류
그린 ICT, 해외동향, 유관기관웹정보, GreenIT,
원문정보
원문 바로가기
□ '환경을 생각하는 사업 추진'이 필수가 돼가는 일본

ㅇ 지구 온난화 대책의 국제적 틀인 '파리 협정' 발효 등으로 환경 의식이 높아져감에 따라 일본 정부 역시 환경 친화적 정책 기조를 구축
- 일본 정부는 장래 비전으로 '2050년 CO₂ 80% 감소'를 장기목표로 책정, '지구 온난화 대책 계획'이 2016년 5월 각의결정됐음.

ㅇ 일본 금융권 역시 환경 장기 목표 추진을 위해 환경사회기업통치 ESG 투자*를 유도하고, 기업들 역시 환경 대책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는 사업할 수 없는 환경이 되고 있음.
* ESG 투자: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이니셜을 조합한 것. 투자하는 기업의 가치를 측정하는 툴로 지금까지는 현금 흐름 및 수익 등의 정량적인 재무 정보만을 사용해 왔던 것과 달리 비재무 정보인 ESG 요소를 고려해 투자를 결정하는 것을 의미
- 정부계 기업인 연금적립금관리운용독립행정법인(GPIF)가 'ESG 지수'를 채용, ESG 관점의 기준에 따라 평가가 높았던 종목을 편입시키는 포지티브 스크리닝 방식으로 운용을 시작
- 연금적립금관리운용법인은 외부 운용사를 통한 투자 시 각 운용 금융기관에 ESG를 고려해 투자하도록 요구하는 등 일본 기업들은 장기적 관점의 투자자와의 관계 형성을 위해 환경장기목표 수립이 필수인 상황이 처하게 됐음.